Company News

주식회사 파쎈코리아의 새소식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치맥[연합뉴스 자료사진]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10940672&isYeonhapFlash=Y&rc=N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오늘부터 음식점이 치킨 등 음식을 배달할 때 생맥주를 페트병에 담아 함께 파는 것이 공식적으로 허용된다.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은 '주세법 기본통칙'을 개정해 이날부터 생맥주를 별도 용기에 나눠 담아 음식과 함께 배달할 수 있도록 했다고 9일 밝혔다.


생맥주 배달[국세청 제공]정부는 지금까지 음식점이 음식과 함께 캔맥주나 병맥주, 소주 등 소량의 주류를 배달하는 것은 허용했지만 생맥주를 별도 용기에 나눠 담는 행위는 '주류의 가공 및 조작'으로 보고 금지했다.
맥주 통에 담긴 생맥주를 페트병 등 다른 용기에 담는 것은 물리적 작용을 가해 당초의 규격에 변화를 가져오는 주류의 가공·조작에 해당한다고 봤기 때문이다.
그러나 업계의 불편이 계속됐고 법령 해석을 두고 혼란이 있었으며 중소벤처기업부 옴부즈맨이나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제도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이미 많은 영세 자영업자가 생맥주를 페트병 등에 담아 배달 판매하는 현실도 고려됐다.
이에 기재부와 국세청은 종전 법령 해석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생맥주를 배달을 위해 페트병 등에 담는 것은 주세법 위반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다만, 이는 고객이 즉시 마시는 것을 전제로 한 것으로 영업장 내에서 재포장 판매를 허용한 것은 아니다.
새로운 상표를 붙이는 등 고객이 생맥주를 별도의 제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표시를 하거나 주문 전에 미리 나눠 포장해 보관·판매하는 행위도 여전히 금지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배달이 가능한 주류가 확대되면 소상공인들이 고객의 요구에 더욱 적극적으로 응대할 수 있게 되고 소비자도 주류 선택권을 폭넓게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1.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서비스

    Date2019.08.14 By파쎈코리아 Views8
    Read More
  2. [연합뉴스기사] 오늘부터 치킨 시키면 생맥주도 배달 가능

    Date2019.07.09 By파쎈코리아 Views65
    Read More
  3. 파쎈코리아는 500ml 페트캔을 비롯한 대량의 공캔을 항상 준비하고 있습니다.

    Date2019.03.21 By파쎈코리아 Views253
    Read More
  4. 커피전문점 등 1회용품 사용규제 문제의 대안은?

    Date2019.02.27 By파쎈코리아 Views5082
    Read More
  5. 파쎈 캔시머 시연 동영상 등록

    Date2019.01.30 By파쎈코리아 Views193
    Read More
  6. 핫 리드 캡 입고

    Date2019.01.09 By파쎈코리아 Views2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